코로나19 사태에도 오르는 부동산 가격

0

최근 연방 통계청이 보고한 바에 의하면, 코로나19 사태를 겪기 시작한 올해 1분기에도 부동산값이 올랐다. 지난해 1분기 대비 집값 지수(Häuserpreisindex)가 6.8% 상승했다고 통계청은 보고했다.

hareluya/Shutterstock.com

특히 주요 대도시인 베를린(Berlin), 함부르크(Hamburg), 뮌헨(München), 쾰른(Köln), 프랑크푸르트(Frankfurt), 슈투트가르트(Stuttgart), 뒤쎌도르프(Düsseldorf)의 주택은 평균 9.5%, 아파트집은 7.4% 상승했다. 이 외에도 인구 10만 명 이상의 도시는 주택 값은 평균 8.3%, 아파트집 값은 평균 9.3% 상승했고, 이보다 더 적은 인구의 지역에서도 각각 6.1%와 4.9%의 상승이 있었다. 통계청 보고 외에 부동산 컨설팅 업체 F+B 등 여러 기관에서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19 사태에도 당분간 큰 변동을 겪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대해서 독일 은행 협회 BVR은 올해 평균 급여가 2% 감소해도 부동산 물가 변동은 현상을 유지할 것이라고 분석했고, 경제 연구원 IW도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올해에 부동산 물가가 약간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보다 경기가 나빠진다면 부동산 시장에도 머지않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불경기의 여파가 미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참고 기사 링크)

ⓒ 구텐탁코리아(http://www.gutentag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