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utsche Wohnen 부동산 기업 상장 등록

최근 루프트한자(Lufthansa)가 코로나19 사태로 수익이 급감한 결과 독일 대기업 주식 Dax에서 제외됐다. 대신에 베를린(Berlin)의 부동산 기업 도이체보넨(Deutsche Wohnen)이 상장 등록이 결정됐다. 해당 사항은 6월...

4월 말~5월 초, 대도시에서 부동산값 하락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여파에 부동산 시장도 어느 정도 변동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최근 함부르크(Hamburg)의 컨설팅 업체 F+B가 조사한 결과 5월부터 대도시의 부동산값이 떨어진 것으로...

베를린, 다수 미등록 건물주로 부동산 돈세탁 의혹

지난 5월 12일 좌파 성향의 로자 룩셈부르크 재단(Rosa Luxemburg Stiftung)에서 베를린(Berlin)시 건물주의 투명성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433개의 업체가 불투명하게 건물을 소유하고 있어서...

10년간 1,000유로로 임대할 수 있는 주택 면적 변화

최근 부동산 포털 사이트 Immowelt가 지난 10여 년간 부동산 임대료를 분석했다. 분석한 결과 코로나19의 여파가 아직 임대료에 큰 영향을 주진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Immowelt는 인구...

세입자 75%, 코로나19 사태에도 임대료 지불 문제없어 – 임대료 관련 문의 증가 예상

코로나19 사태로 세입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연방 정부가 6월까지 임대료 체납을 허용했던 바가 있다. 그리고 해당 정책이 진행된 지 한 달이 지난 근래에...

코로나19 여파로 부동산 공급 감소에도 가격은 그대로

사회 연구 업체 F+B가 코로나19의 사태가 부동산 시장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는 보고서를 냈다. 보고에 의하면 부동산 가격은 크게 변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으로 조사단은 3월 2일~4월...

부동산 가격 최대 25% 급락 예상

최근 경제 연구 및 컨설트 업체 Empirica가 부동산값이 향후 10~25%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부동산 시장이 다시 회복될 것으로 보았다. 집값이 감소하는 이유로 조사단은...

코로나19 대응 위한 정부의 세입자 보호법 악용하는 대기업

최근 Adidas, H&M, Puma, Deichmann등 여러 의류 대기업이 임대료 문제로 비판을 받고 있다.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코로나19로 인한 재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방 정부가...

연방 정부, 코로나19로 위기 몰린 자영업자를 위한 임대료 정책 검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독일 자영업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연방 정부가 집 임대료와 관련해 정책을 검토 중이다. 세입자의 부담을 줄이는 정책이 연방 의회에서 3월...

베를린 임대료 동결 정책, 위법 시비 걸려

최근 베를린(Berlin)시의 임대료 동결 정책(참고 기사 링크)이 위법이라는 판례가 나왔다. 최근 베를린에서 한 세입자가 임대료 동결을 근거로 한 고소가 있었는데, 이 고소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