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 독일 코로나19 현황

0
verbaska/Shutterstock.com
  • 7월 1일부터 한국에 대한 유로존 입국 제한 완전 해제.
    유로 연합은 한국, 일본, 중국, 태국, 뉴질랜드, 오스트레일리아, 캐나다, 우루과이, 조지아, 튀니지, 르완다, 모로코, 알제리, 세르비아, 몬테네그로를 유로존 입국 제한국에서 완전히 제외. 구체적인 유로존 입국 제한 완전 해제 기준엔 지난 14일간 인구 10만 명당 16명 이하의 신규 확진자(유로존 평균 수치)가 발생한 국가가 해당.
  • 독일항공 경제 협회 BDL, 7월에 독일 출발 항공편 늘릴 것 예고. 국제 항공 노선 규모가 6월엔 30%에 머물렀으나 7월엔 60%로 늘릴 예정. 69개 국가 및 239 도착지로의 항공 노선이 운행될 예정. 그러나 작년 7월에 비해 공항 운용도가 27% 정도만 미칠 것으로 예상.
  • 프랑크푸르트(Frankfurt) 국제 공항에 코로나 테스트 센터가 2021년 7월 31일까지 운영될 예정. 독일 출발 승객의 경우 비행기 탑승 전날이나 당일 중앙 터미널에 위치한 해당 시설에서 코로나19 검진이 가능. 주로 승객을 위한 시설이지만 이 외 일반인에게도 검진이 허용되고 있으며, 1시간에 300회 검진이 가능. 6~8시간 뒤 결과가 나오는 검진은 59유로, 2~3시간 뒤 결과가 나오는 검지는 139유로로 책정. 검진 결과는 항공 티켓과 연동되어 온라인으로 조회 가능.
  • 코로나19 사태로 국비 비행기로 귀환했던 67,000여 명의 여행객, 귀환비의 40%를 부담하게 될 예정. 다만 각자의 여행지에 따라 200~1,000유로로 비용 차이가 있을 것.
  • 폭스바겐, 조업 단축 중단. 7월 1일부터 모든 폭스바겐 공장에 평소와 같이 정상 가동 시작.
  • 노동 시장 연구원 IAB의 최근 보고에 의하면 지난 5월에 근로자 중 20%가 조업 단축을 진행했으며, 이 수치가 지금도 크게 줄어들지 않고 있음. 조업 단축으로 근로 시간이 평균 58% 단축됐으며, 28%의 단축 근로자는 아예 업무를 중단한 상태로 집계.
  • 7월 1일부터 세입자 보호 중단. 지난 4월부터 임대료 지불 체납을 이유로 거주지 임대 계약 파기가 불허됐으나 7월 1일부터 다시 허용. 부동산 기업 Vonovia, 코로나19 사태로 임대료가 밀린 세입자는 1% 정도에 불과했다고 보고.
  • 국가 대출 은행 KfW, 지난 100일간 코로나19 재난 기업 대출로 총 335억 유로가 투입됐으며 7만 건의 신청이 접수됐다고 보고. 신청서 중 5%는 300만 유로 이하 규모의 대출 신청이었던 것으로 집계.
  • 바이에른(Bayern)주, 전 시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진 확. 매일 2~3만 번의 검진이 이뤄질 것이며, 이에 2억 유로가 투입될 예정.
    베를린(Berlin) 시장도 전 시민 대상 코로나19 검진을 추진하겠다고 밝힘.
  • 연방 통계청 조사 결과 지난 6월 물가가 지난해에 비해 0.9% 상승. 가장 큰 물가 변동을 보인 영역은 에너지 비용과 식품으로, 에너지 비용은 6.2% 감소했으며, 식품 가격은 4.4% 증가.

7월 1일 오전 9시 독일의 감염자 현황
바덴뷔르템베르크(Baden Württemberg): 35,705명
바이에른(Bayern): 48,400명
베를린(Berlin): 8,242명
브란덴부르크(Brandenburg): 3,451명
브레멘(Bremen): 1,670명
함부르크(Hamburg): 5,203명
헤쎈(Hessen): 10,795명
메클렌부르크포어폼메른(Mecklenburg Vorpommern): 803명
니더작센(Niedersachsen): 13,535명
노트라인베스트팔렌(Nordrhein Westfalen): 43,066명
라인란트팔츠(Rheinland Pfalz): 7,001명
잘란트(Saarland): 2,806명
작센(Sachsen): 5,448명
작센안할트(Sachsen Anhalt): 1,875명
슐레스비히홀슈타인(Schleswig Holstein): 3,159명
튀링엔(Thüringen): 3,254명
소재 불분명 감염자: 1,005명

총 감염자 수: 195,418명 (+376)
총 회복자 수*: 178,100명 (+330)
총 사망자 수: 8,990명 (+14)

연방주별 록다운 정책 현황 정리 (바로가기 링크)

ⓒ 구텐탁코리아(https://www.gutentag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