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단체 Nordadler 금지 – 올해로 세 번째 극우 단체 금지

0

지난 6월 23일 연방 내무부가 극우 단체 Nordadler를 금지했다. 이로써 올해만 극우 혐의로 세 단체가 금지되었다.

rkl_foto/Shutterstock.com

Nordadler는 과거 나치당의 사상을 추종하여 ‘국민 혁명’이나 ‘국민 청소년’, ‘국민 공동체’, 국민 르네상스’등의 표현을 쓰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 단체로, 동일한 사상을 가진 사람끼리 한 지역에 모여서 나치 사상을 따르는 거주지를 이루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이들은 이미 2018년에 정치인 블랙리스트 작성과 불법 무기 소지를 이유로 수사를 받았던 바가 있으며, 이번에는 원천 금지가 되어 노트라인 베스트팔렌(Nordrhein Westfalen), 작센(Sachsen), 브란덴부르크(Brandenburg), 니더작센(Niedersachsen)주에서 수색이 진행됐다. 이로써 연방 내무부 장관 호어스트 제호퍼(Horst Seehofer)는 임기 기간 동안 20번째로, 올해 3번째로 극우 단체 금지령을 내렸다.

이와 같이 내무부 장관이 극우 단체 색출에 나서는 것은 실제로 극우 정치 성향 집단의 규모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연방 내무부가 같은 날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2019년 헌법 수호청이 위험하다고 규정한 극우 정치 성향자의 수가 2018년에 비해 24,100명에서 32,080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2019년에는 대안당(AfD)의 단체인 Flügel이 위험 극우 단체 의혹 선상에 올랐고, 해당 단체가 해산된 이후로도 헌법 수호청이 이들을 잠재적인 위험 극우 정치 성향자로 분류해 감시망에 든 극우 성향자가 늘어났다. 그리고 이와 더불어 실제로 폭력성을 지닌 극우 성향자도 2018년에서 2019년까지 12,700명에서 13,000명으로 늘어났다. 이것도 공식적으로 집계된 수치에 불과하며, 실제 그 수는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참고 기사 링크)

ⓒ 구텐탁코리아(http://www.gutentag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