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적발된 코카인 10t 이상, 역대 최대 – 너무 늘어난 중독자

152


코카인
 외 중독된 독일인 수백만 명 이르러
중독자 도움 기관 과부하… 여러 관청의 연계가 시급

독일의 연방 의회와 여론에서 근래에 마약 중독이 공론화되고 있다. 실제로 올해 10톤 이상의 코카인이 암거래되다가 경찰에 적발됐는데, 이 양은 독일 연방 역대 가장 높은 양이다. 하지만 독일에서 현재 거론되는 마약 중독은 불법 마약에 의한 것뿐만이 아니다. 가령 좌파당(Linke)과 녹색당(Grüne)는 대마초의 합법화를 주장하고 있으며, 근래에 청소년 가운데 대마초에 손을 댄 이도 늘어났다(참고 기사 링크). 독일 연방 정부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불법인 코카인과 합법인 대마초 중독자는 총 약 60만 명에 이르고, 이 외에 담배 중독자는 400만 명, 의약 중독자는 230만 명, 알코올 중독자는 16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도박 중독자도 5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Per Bengtsson/Shutterstock.com

어떤 것에 주로 중독되는지 여부는 거주지에 따라 다르다. 가령 시골 지역은 알코올 중독이 많고, 도시엔 불법 마약 중독자가 많이 분포해 있다. 그리고 이 중독자 중 반절은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중독에 시달리는 이들이다. 가령 개인 생활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물론 직장까지 잃어버리고, 관계된 어린이는 보호 시설에 위탁되어야 할 수준에 이르는 중독을 일컫는다. 이러한 중독자가 독일에 수백만여 명에 이르게 되다 보니 중독자를 위한 복지 시설에 과부하가 생겨나고 있는 형편이라, 복지 시설 관계자 가운데서는 그냥 마약 합법화를 원하는 경우가 있을 정도다. 그나마 자신을 중독자라고 여기거나 중독 증상이 심한 사람이 찾아서 이정도다. 자신이 중독됐는지 모르거나 증상이 심해지지 않는 한 시설을 찾지 않는 경우는 매우 많아서 실제 중독자를 모두 상담하려 든다면 시설엔 더욱 일손이 부족해질 것이다.
이에 대해 많은 전문가는 재정적인 문제보다는 여러 기관과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가령 마약 중독 상담소와 경찰, 청소년 관청, 그리고 사회 복지국과의 연계가 가능해진다면 더 많은 중독자를 발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 처리도 빠르게 진행될 수가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독일 연방 건강부 장관도 이를 위해 정보 보호를 좀 더 가볍게 하여 여러 관청의 연계가 가능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가 있다. 하지만 이를 주도해야 할 지방 관청은 이에 대한 관심이 저조한 경우가 많다.

ⓒ 구텐탁코리아(http://www.update-gutentagkorea.wpmudev.ho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