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재산으로 생활비 충당하는 독일인 수 늘어 – 지난 18년간 70% 증가

35


상속, 주식, 부동산 등을 통해 늘어
SPD, 재산세 부활 초읽기 들어가

사유재산으로 생활비를 충당하는 방법은 절약하거나 이자, 부동산 등의 소유물 임대료로 돈을 버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방식으로 불로소득을 통해 사는 독일인 수가 근래에 많이 늘어났다.

Tyler Olson/Shutterstock.com

 

연방 통계청의 보고에 의하면, 2000년에만 해도 불로소득으로 사는 독일인 수가 372,000명에 불과했으나 2010년에 415,000명으로 증가하더니 2018년엔 627,000명으로 지난 18년간 70%가 증가했다. 이에 속하는 사람은 돈을 충분히 벌어둔 고령의 매니저만이 아니다. 독일 언론 가운데선 약 6,000여 명이 18세 미만 미성년자라는 추측이 돌고 있는만큼 상속을 통해 불로소득이 가능한 사유재산을 갖추게된 경우가 많아지고 있으며, 다른 한편으론 주식 투자와 부동산 투자로 돈을 버는 사람도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이유로 재산세에 대한 논쟁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근래에 사민당(SPD)의 임시 대표는 현재 도시와 지방의 학교와 거주지를 늘리기 위해 약 천억 유로 이상의 금액이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그 방법으로 재산세 부활을 거론하기 시작했다. 독일 노조 연합(DGB)은 재산세의 도입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으며, Erich Sixt같은 가족 경영 기업은 생존의 위협을 받는다며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 구텐탁코리아(http://www.update-gutentagkorea.wpmudev.ho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